2017년 4월 17일

나의 인생에 역사적인 날이다.

클래스 미션~!

청소년 사역의 일환으로 시작된 복음전도사역이다.

복음전도자가 되어 배재 고등학교 2학년 7반에 들어 가서 내가 받은 은혜를 나누며 복음을 전하는 것이다.

그동안 은혜를 경험케 하시며 준비시키셨고 전하고자 하는 마음의 소원을 주셨는데 이런 길을 열어주실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었다.

하나님의 기쁘신 뜻을 위하여 우리에게 소원을 주셔서 행하게 하시는 그 말씀이 이런 일을 두고 하신 말씀인 것 같다.

여기서 나의 할 몫은 순종이라는 생각에 너무도 부족함을 느끼지만 하나님께서 마른 막대기와 같은 나이지만 써 주실 것이라는 확신을 하며 순종하기로 마음을 정하고 나선 것이다.

그동안 기도로 준비를 하는 가운데 교묘한 악한 세력의 방해도 있었지만 이기고 여기까지 왔다.

 

교실에 들어 가서 아이들과 인사를 하며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풀어 나갔다.

아이들의 반응에 대해 우려되는 말들을 많이 들은지라 내심 걱정은 했는데 기도후원자들의 기도로 성령하나님께서 함께 하셔서 딴짓하는 아이들이 거의 없이 경청하며 반응해 주었다.

 

하나님의 은혜로 행복함을 누리며 사는 나의 이야기를 몇가지 해 주었다.

만남, 관계가 인생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나누고

어렵고 힘든 일을 당할 때 말씀과 기도로 극복하는 지혜의 방법,

세상 재물은 가지면 가질수록 근심과 걱정이 더하다는 것을 상기하며 작은 것에 감사하지 못하면 어느 것에도 감사하지 못한다는 것.

대학입시를 준비하며 공부에 지친 현재의 삶도 지나서 생각해 보면 그때가 좋았다는 생각을 하게 될것이기에

항상 지금 현재가 가장 좋은 시기라는 생각을 가지고 살자는 것,

하나님의 은혜로 앞날에 대한 기대로 활기찬 삶을 살고 내세에 대한 기대로 희망을 가지고 살고 있다는 나의 이야기를 들려 주었다.

 

중간 중간 하나님의 말씀을 인용하였는데 함께 읽자고 하니 모두 한 목소리로 읽는데 좀 뭉클했다.

이들 중에 어느 누구라도 언제라도 오늘의 만남의 이야기로 인해 예수님을 모시고 사는 아름다운 열매가 있기를 기도드린다.

 

by h s 해송 2017. 4. 19. 22:12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