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중순에 인도네시아에 계신 선교사님으로 부터 사연과 기도제목이 왔습니다.

일년여의 언어 공부를 마치고 본 선교지로 이주를 하셨다는데 거기는 더 외지고 열악한 곳인 것 같았습니다.

대학생인 딸,고등학생인 아들과도 떨어 져 있어야 하고 또 새로운 환경에 적응을 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는 듯 해 보입니다.

그런데 기도 제목 중에 한가지가 마음에 걸려 왔습니다.

냉장고가 없다는 대목이 마음을 붙잡았고 성령님의 음성이 들리는 듯 했습니다.

여름철 비수기라 사정이 넉넉치 않아 선뜻 마음을 정하지 못하고 며칠을 망설이고 있는데
옆 가게 앞에서 늘 보며 생각케 하던 일이 떠 오릅니다.

조그만 아이 손을 잡고 아빠가 가게에 와서 과자를 한 봉지 사 주었는데 아빠가 어쩌나 보려고
하나만 달라고 합니다.
어떤 아이는 망설임 없이 주는 아이가 있는 반면에 어떤 아이는 그것이 아까와서 안 준다고 합니다.

그런 장면을 보고 있으면 하나님 아버지와 우리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는 듯 했었는데 지금 내가
그 아이의 위치에 있이 않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아내에게 우리가 냉장고를 사 보내자고 말을 했습니다.
처음에는 조금 망설이던 아내도 워낙에 순종파(ㅋ)라 의견 일치를 보고 냉장고를 살 수 있는 돈
80만원을 보내 드렸습니다.
그리고 나니 얼마나 기쁘고 마음이 편한지 몰랐습니다.

우리는 그 기쁜 마음으로 하나님께서 주신 은혜라 생각하고 있었는데 선교사님으로 부터 감사와 미안함이 담긴 사연을 받고 더욱 하나님께 감사한 마음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그것으로 그치지 않으셨습니다.

그동안 예지 동생이 안 생겨서 지난 해 부터 원하고 있다가 올해에 기도 제목으로 삼았는데 얼마 전에 태기가 있어서 오늘 병원에 갔더니 6주가 지났다며 아기집도 자리를 잘 잡고 있다고 합니다.
또 한가지 기도 제목은 아내의 건강 문제였는데 2년이 지나도록 통증으로 인해 고생을 시키던 것이 아주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지금은 통증 없이 잘 지내고 있습니다. ^^

그래서 올해의 기도 제목이 다 이루어졌답니다.할렐루야~~~~~!

거기에다 지난 포스팅에서 소개한 새로운 자동차를 보너스로 주셨던 것입니다.


"주라,그리하면 줄 것이니 곧 후히 되어 누르고 흔들어 넘치도록 하여 안겨 주리라."
말씀 하신 대로 조금 달라셔서 드렸더니 이 많은 것을 주신 좋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또 먼저 차는 은강이네서 급히 차 한대가 더 필요했는데 거기에 날짜를 마추시느라고 우리 새차를 예상보다 신속히 일이 진행 되게 하셔서 날짜도 알맞게 딱 맞게 하셨답니다.

그리 아니 하실지라도의 마음으로 순종한,아니,순종케 하시고 몇배로 갚아 주시는 은혜에 감사를 드립니다.

박 선교사님 덕분에 우리가 복이 터졌어요. ^^

by h s 해송 2009. 8. 24. 23:09
  • forest 2009.08.25 20:08 ADDR EDIT/DEL REPLY

    정말 여러가지로 배울게 많은 믿음의 선배님이세요.
    감동입니다.^^

    • hs 2009.08.26 23:00 EDIT/DEL

      우리는 서로 서로에게 배우며 살아야죠.
      좋은 점만 골라서....^^

  • hayne 2009.08.26 10:41 ADDR EDIT/DEL REPLY

    "... 후히 되어 누르고 흔들어 넘치도록...."
    결혼전 다니던 교회에서 많이 듣던 구절이네요.
    정말 기쁘시겠어요. 그중에서도 서집사님의 건강회복이 젤로 기쁘실듯.

    • hs 2009.08.26 23:05 EDIT/DEL

      ㅋ 저도 예전에 다니던 교회에서 많이 듣던 말씀입니다.
      한영교회에서는 한번도 못 들은 것 같고....
      어째서 한번도 못 들었을까?
      너무 강조해도 그렇지만 그렇다고 한번도 못 들었다는 것도 좀 그래요.ㅋ
      그렇죠,아내의 건강 회복이 무엇보다 젤루 기쁜 일이지요.
      하두 오랫동안 아프니까 저렇게 평생을 가야 하나...하는 생각이 들때도 있었는데....

  • larinari 2009.08.27 09:25 ADDR EDIT/DEL REPLY

    숙제, 숙제, 숙제, 숙제....ㅋㅋㅋ

    감사만 하시니까 감사하실 일만 생기시는 것 같아요.
    예지 동생 너무 축하 축하구요. 서집사님 건강은 정말 옆에서 뵙는 것 만으로도 제가 다 건강을 얻은 것 같은 느낌이구요... 새 차는 그걸 빌미로 가을에 탕슉 한 번 더 얻어 먹어야겠다 싶어서 좋구요.^^

    하나님이 너무 크신 분이라 우리의 믿는 만큼 보이는 분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이번에 엄마가 집에 와 계시면서 엄마의 믿음과 기도를 보면서 '나는 왜 이리 어린 아이같은 마음으로 하나님을 믿지 못하나?' 하는 반성을 많이 했어요.
    엄마가 혼자 저희 남매를 키우신 얘기를 하시는데 저는 제가 아이들 이만하면 잘 키운다 생각했던 게 교만임을 알았구요. 엄마는 아무것도 가진 게 없어서 오직 기도로만 엎드릴 수 밖에 없었던 것 같아요. 순전한 믿음, 단순한 기도로 하나님께 나아가야겠다는 결심을 새롭게 하게 돼요.

    믿음으로 나누고 후히 받으시는 우리 해송집사님!^^

    • hs 2009.08.27 21:59 EDIT/DEL

      ^^가을에 탕슉?
      우리 아파트가 가을에 볼만 하니까 또 한번 처들어 오세요.^^

      어머님께 많이 배우세요.
      경험을 하며 터득한 지혜는 아무도 따라 갈 수가 없는 것이거든요.
      인생은 자기가 겪어 보지 못했으면 절대로 장담 못하는 것이니까....

  • 김지현 2009.08.27 10:11 ADDR EDIT/DEL REPLY

    며칠전에 테니스장에 갔다가 집사님께서 차를 정성껏 세차하시는 걸 봤어요. 혜빈아빠가 '집사님 새차 사셨나보다' 하기에 내려가서 인사하려했더니 차세우는 동안 들어가셨더라구요. 제 차로 살짝 긁어드릴까 ? 하다가.... 일이 있어서 그냥 왔답니다^^* 시간만 좀 더있었더라도 예쁘게 해 드렸을 텐데...ㅎㅎㅎ
    축하드리구요. 서집사님 건강해 지셔서 더 좋네요. 들를때 마다 제 푸념 다 들어주시구 늘 푸근히 대해 주셔서 늘 감사드려요.
    가끔 들르는데 이렇게 쓰다 보면 시간이 훌쩍 가더라구요. 워낙 재주가 없어서 ....
    아주 가끔 흔적을 남기도록 할께요.

    • hs 2009.08.27 22:09 EDIT/DEL

      우~와!
      어서 오세요.
      아~주~~ 반갑네요. ^^
      정말 오랫만에 흔적을 남기셨네?

      그날 봤어요?
      에이,자랑할 기회를 놓쳤네.ㅋ
      우리 지휘자님께서 예쁘게 흔적을 남겨 주셨으면 기념으로 쭉 달고 다닐텐데...ㅋ

      가끔 흔적을 남기신다고 하셨는데 아마 요 다음 포스팅은 댓글 안 달고는 못 나가실 겁니다.
      아주 흥미로운 일이거든요.ㅋㅋ

      기대 하세요.

      " 개 봉 박 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