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4월 17일

나의 인생에 역사적인 날이다.

클래스 미션~!

청소년 사역의 일환으로 시작된 복음전도사역이다.

복음전도자가 되어 배재 고등학교 2학년 7반에 들어 가서 내가 받은 은혜를 나누며 복음을 전하는 것이다.

그동안 은혜를 경험케 하시며 준비시키셨고 전하고자 하는 마음의 소원을 주셨는데 이런 길을 열어주실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었다.

하나님의 기쁘신 뜻을 위하여 우리에게 소원을 주셔서 행하게 하시는 그 말씀이 이런 일을 두고 하신 말씀인 것 같다.

여기서 나의 할 몫은 순종이라는 생각에 너무도 부족함을 느끼지만 하나님께서 마른 막대기와 같은 나이지만 써 주실 것이라는 확신을 하며 순종하기로 마음을 정하고 나선 것이다.

그동안 기도로 준비를 하는 가운데 교묘한 악한 세력의 방해도 있었지만 이기고 여기까지 왔다.

 

교실에 들어 가서 아이들과 인사를 하며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풀어 나갔다.

아이들의 반응에 대해 우려되는 말들을 많이 들은지라 내심 걱정은 했는데 기도후원자들의 기도로 성령하나님께서 함께 하셔서 딴짓하는 아이들이 거의 없이 경청하며 반응해 주었다.

 

하나님의 은혜로 행복함을 누리며 사는 나의 이야기를 몇가지 해 주었다.

만남, 관계가 인생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나누고

어렵고 힘든 일을 당할 때 말씀과 기도로 극복하는 지혜의 방법,

세상 재물은 가지면 가질수록 근심과 걱정이 더하다는 것을 상기하며 작은 것에 감사하지 못하면 어느 것에도 감사하지 못한다는 것.

대학입시를 준비하며 공부에 지친 현재의 삶도 지나서 생각해 보면 그때가 좋았다는 생각을 하게 될것이기에

항상 지금 현재가 가장 좋은 시기라는 생각을 가지고 살자는 것,

하나님의 은혜로 앞날에 대한 기대로 활기찬 삶을 살고 내세에 대한 기대로 희망을 가지고 살고 있다는 나의 이야기를 들려 주었다.

 

중간 중간 하나님의 말씀을 인용하였는데 함께 읽자고 하니 모두 한 목소리로 읽는데 좀 뭉클했다.

이들 중에 어느 누구라도 언제라도 오늘의 만남의 이야기로 인해 예수님을 모시고 사는 아름다운 열매가 있기를 기도드린다.

 

by h s 해송 2017. 4. 19. 22:12

    

주님 것을 내것이라고 고집하며 살아 왔네

금은 보화 자녀들까지 주님 것을 내 것이라

아버지여 철없는 종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맡긴 사명 주신 재물을 주를 위해 쓰렵니다.

 

주님 사랑 받기만 하고 감사할 줄 몰랐었네

주님 말씀 듣기만 하고 실행하지 못했었네

아버지여 연약한 종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주신 말씀 순종하면서 주를 위해 살렵니다.

 

간주 후 하모니카로~~~~

 

이 찬양으로 1.2부 예배에 특송을 했다.

 

준비를 하면서 사람들에게 잘 보이려 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께만 드리는 찬양을 해야겠다는 마음을 몇번이나

가다듬었다.

그래도 어쩔 수 없이 사람을 의식하게 된다.

 

찬양을 하면서도 사람을 안 보려고 애써 눈을 감으며 기도하는 마음으로 불렀다.

그런 마음을 하나님께서 어여삐 보셨는지 많은 이들이 그 찬양에 공감을 하며 감동하는 마음이 전해져왔다.

찬양 후에 두 주간에 걸쳐 너무도 많은 성도들이 갖가지의 말로 은혜로왔다는 말을 건네 왔다.

아직 한번도 대화하지 못했던 분들도 그런 인삿말을 해 줬고 어떤 이는 한달에 한번씩 특송을 하라는 말까지 했다.

그런 칭찬 같은 말을 들으면 어떤 반응이 적절한 반응인지 순간적으로 복잡해진다.

 

이번 일을 겪으면서 순전한 마음으로 주님을 바라보면 주님께서 높혀 주신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자신 스스로 높아지려고 하면 되는 것 같으나 안 되는 것이고 그런 마음 없이 주님을 바라보고 나갈 때 주님께서 알아서 높이시고 낮추시고 하신다는 사실을....

 

우리는"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 하시리라."

이 말씀을 좋아한다.

그런데 그 중에서도 모든 것을 더하신다는 부분에 마음이 쏠린다.

그런데 이 찬양을 계기로 깨닫게 된 것이 더 하신다는 복을 받기 위해서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즉 복을 받기 위한 수단으로 하나님을 섬긴다는 아주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는 것이다.

바른 자세는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고 하신 말씀만 기억하며 그런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뒤에 것은 신경을 쓰지 않고 살다 보면 하나님께서 어떤 형태로든 인도하실 것이다.

요셉과 같이 어떤 상황에 처하게 되더라도 주인이신 하나님만을 바라보는 자세로.....

 

 

 

by h s 해송 2017. 3. 26. 20:29

"오늘도 하루라는 시간을 하나님께서 모두에게 공평하게 주셨습니다.

이 시간을 어떻게 채워 갈 것인가는 각자의 몫입니다.

순간순간 지혜로운 마음 가짐과 선택으로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하루를 만들어 갑시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오늘 월요일 아침에 사랑하는 형제 자매들에게 보낸 메시지다.

 

매일 무엇인가를 나누고 싶은 마음이 많이 든다.

하나님의 자녀라면 일반인들과의 삶이 달라도 많이 달라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실제로 그런 은혜를 사모하며 지내서 그런지 하나님께서 그런 은혜안에 살게 해 주셨다.

사람의 사는 목적이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고 하나님을 기뻐하는 것이라 하셨다.

잘 먹고 잘 살아야 지나고 나면 아무 것도 아니질 않는가?

 

솔로몬의 고백과 같이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정말 세상의 눈에 보이는 것이 헛되다는 것을 절감한다.

그것을 얻기 위해 사는 것은 결코 지혜로운 삶이 아니다.

하나님께서 기뻐 하실 일에 관심을 두고 살아야 한다.는 생각이 많이 한다.

 

그래서 지혜로운 말씀들을 마음에 담고 살아 갈때 하나님의 자녀다운 삶을 살게 될 것이라는 바램으로 여러 사람들에게 전달해 주고 있다.

공감을 하는 사람들도 있고 응답이 없는 사람들도 있다.

암튼 은혜의 저장고가 되지 않고 받은 은혜를 흘려 보내는 갈릴리 바다와 같은 그래서 생명력이 풍성한 사람이 되고 싶다.

 

스스로 돕는 자는 하늘도 돕는다. 는 말이 있고,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 라는 말이 있다.

나의 작은 신음에도 응답하시는 하나님께서 내 마음의 소원을 이루어 주실 것이다.

 

그래서 나는 요즘 꿈에 부풀어 있다.

by h s 해송 2017. 3. 13. 21:28
| 1 2 3 4 5 6 ··· 8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