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러가지 않을 것 같던 무더위도 계절의 흐름은 거역하지 못하고 여름의 끝자락이
보이면서 아침,저녁으로 제법 선선한 느낌이 듭니다.

요즘 우리 가게 앞에는 여러가지 꽃들이 만발을 하고 있습니다.
채송화가 아주 예쁘게 가득 피었는데 햇살이 너무 쎈가?
왜 이리 흐리멍텅하게 찍혔지?ㅠ 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나팔 꽃은 보통 나팔꽃이 아닙니다.
일반 나팔 꽃은 지름이 약 4~5cm 정도 되는데 저 꽃은 약 7~8cm 정도나 되는 왕 나팔 꽃
이지요.
작년에 지나다가 하두 크고 예뻐서 씨앗을 받아다 심었는데 올해 작황이 별로 안 좋았어요.
아마 내년에는 볼만 할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땅에 바짝 붙어서 피어 있는 연보라색 나팔 꽃 좀 보세요.ㅋ
키가 크지도 않았는데 그래도 꽃을 피우네요.
우리가 보고 막 웃어 주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피었던 꽃은 시들어 쭈글 쭈글 하고 새로 핀 꽃은 싱싱하게 피어 있습니다.
인생도 저와 같다는 생각에....ㅠ 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철망을 타고 올라 간 나팔 꽃 덩쿨이 조명 탑에 까지 올라 가 꽃을 피웠습니다.
갈수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가는 정신을 배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가 훌쩍 커 버린 코스모스가 비바람에 헝클어지고 볼품이 없어졌는데 꽃은 그래도 꿋꿋이
피웁니다.
사진이라 그렇지 그래도 봐 줄만 합니다.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을 잘못 만나서 죽다 살고 또 죽다 살아 난 이름도 모르는 식물이 하얀 꽃을 피웠습니다.
어찌나 미안한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집에 온 화초 중에 유일하게 잘 자라는 용설난!
저건 그냥 놔 둬도 잘 자란다.
가지도 많이 뻗고...
죽지 않고 잘 자라줘서 어찌나 이쁜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전에 밖에서 커피를 마시고 탁자 위에 나무 그림자와 커피 잔이 그럴싸해서 찍었는데
벨루네...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내내 우리들에게 그늘을 제공해 주던 고염 나무.
해마다 쑥쑥크면서 그늘의 넓이를 더 해 가며 우리들을 시원하게 해 줍니다.
나뭇 잎 사이로 비취는 햇살은 그리 뜨겁지도 않고 운치만 더 해 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h s 해송 2008. 9. 2. 18:40
  • larinari 2008.09.03 09:55 ADDR EDIT/DEL REPLY

    아빠하고 나하고 만든 꽃밭에
    채송화도 봉숭아도 한창입니다.
    아빠가 매어놓은 새끼줄 따라
    나팔꽃도 어울리게 피었습니다.

    아침부터 이 노래가 생각나는 포스팅이예요.

    어쩜 찍어놓으신 꽃들이 모두 화려하지 않지만 선하고 진실한 아름다움이
    베어있는 해송님 닮은 꽃이래요.^^

    • H S 2008.09.03 20:51 EDIT/DEL

      저 동요를 불러 보니까 국민학교 시절 교정에 울려 퍼지던
      풍금소리와 아이들의 노래 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선하고 진실하고 아름다운...
      저한테 그런 것들이 배어 있어요?

      에구,이거 어쩌나?
      쏙에 숨어 있는 거짓과 더러운 것들 어서 내 버려야지.

      나사렛 예수님의 이름으로 명하노니 내 속에 있는 모든 더러운 것들은 물러 갈찌어다~~~~! 아 멘! ^^

  • hayne 2008.09.03 17:01 ADDR EDIT/DEL REPLY

    채송화가 만발이네요.
    저희 채송화는 일찌감치 돌아가셨거든요 ㅠ.
    저 커피잔 사진은 커피잔으로 좀 더 다가가 크게 찍었으면 아주 좋았을거 같아요.
    탁자의 푸른빛이 멋지고 잔과도 잘 어울려요.
    보랏빛 나팔꽃 이뻐요. 오랜만에 보는거 같아요.

    • H S 2008.09.03 20:54 EDIT/DEL

      아니 도대체 어찌해서 채송화가 돌아 가셨을까?
      얼마나 질긴 것인데....ㅠ ㅜ

      사진 찍는 것도 기술이 필요하다는 것을 오늘 또 배우고 있습니다. ^^
      저 보랏빛이 참 이쁜데 사진에는 영 그 색이 안 나오네요.ㅠ ㅜ

  • forest 2008.09.04 09:13 ADDR EDIT/DEL REPLY

    쟤 이름이 용설난이군요.
    우리집에도 있어요. 어찌나 키우기 쉬운지 그냥 저절로 크는 것 같아요.
    오히려 물주면 죽는 식물이더군요.
    한번은 어머님 시골가셨을 때 용설난에도 물줘서 죽였었던 적도 있어요.
    무슨 식물이 물도 안먹고 사는지...ㅋㅋ

    저 이름 모를 애는 스파티필름이라는 꽃이예요.^^

    울 집 채송화는 1층에서 시들시들 하더니 2층으로 올라가서 햇빛 잘 받으니까
    씩씩하게 잘 크고 있어요. 한 화분 그득하게 퍼지게 되면 사진으로 올려봐야쥐~
    근데 한 뿌리에서 온 것 같은데 어느 날은 노란 꽃이 피고 어느 날은 붉은 꽃이 펴요.^^

    • hs 2008.09.05 22:38 EDIT/DEL

      스파티필름?
      이름도 희안하네??
      서로 하나씩 주고 받았군요.^^

      채송화는 양지쪽에서 잘 자라는 식물인 가 봅니다.
      그늘이 지면 시들 시들하니 잘 안자라더라구요.
      씩씩하게 잘 자란다니 기분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