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에 실린 글인데 공감이 가는 글이라 옮겨 봅니다.

우리나라 평균 수명이79.1세로 OECD평균 수명보다 길어졌다며 우려되는 내용으로 적은 것중에 일부분.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나는 젊었을 때/정말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 결과/나는 실력을 인정 받았고 존경을 받았습니다.
그 덕에 63세 때 당당한 은퇴를 할 수 있었죠.
그런 지금 95번째 생일에/얼마나 후회의 눈물을 흘렸는지 모릅니다.
내 65년의 생애는 자랑스럽고 떳떳했지만
이후 30년의 삶은
부끄럽고 후회되고 비통한 삶이었습니다.

나는 퇴직 후
이제 다 살았다.남은 인생은 그냥 덤이다.
라는 생각으로 그저 고통없이 죽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덧없고 희망이 없는 삶...
그런 삶을 무려 30년이나 살았습니다.
30년의 시간은/지금 내 나이 95세로 보면...
3분의 1에 해당되는 기나긴 시간입니다.

만일 내가 퇴직을 할 때/앞으로 30년을 더 살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난 정말 그렇게 살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그때 나 스스로가
늙었다고,뭔가를 시작하기앤 늦었다고
생각했던 것이 큰 잘못이었습니다.

나는 지금 95세지만 정신이 또렷합니다.
앞으로 10년,20년을 더 살지 모릅니다.

이제 나는
하고 싶었던 어학 공부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단 한가지...

10년 후 맞이하게 될 105번째 생일 날!
95세 때 왜 아무 것도 시작하지 않았는지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 모든 나이는 아름답고 절정이다."

품격있는 노후를 위해....


by h s 해송 2008. 8. 27. 18:01
  • forest 2008.08.30 23:26 ADDR EDIT/DEL REPLY

    지나고 보면 모든게 다 아름다운 것 같아요.
    아니면 아름답게 보려는 마음이 드는건지도 모르고...
    요즘 주변을 보면 노후 준비는 필요한 것 같아요.

    • H S 2008.09.01 09:13 EDIT/DEL

      지나고 보면 아름답다는 건 지금도 아름답다는 것이지요.
      그렇게 여기며 사는 것이 중요한 겁니다.

      저도 무언가를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잔뜩 들고 있답니다. ^^

  • mary-rose 2008.09.02 10:51 신고 ADDR EDIT/DEL REPLY

    근데 정말 90까지 살면 어째요? 오래 살까 전 그게 걱정이예요.
    엊그제 가곡 잘 배우셨어요?
    혹시 가창공부해야겠단 생각이 잔뜩 드는건 아니신지..ㅎㅎ

    • H S 2008.09.02 13:21 EDIT/DEL

      그토록 오래 살기는 싫지만 사람 마음대로 되는 것도 아니니까 그래도 준비는 하면서 살아야겠죠?

      가창공부 하는데 전 한 서너명 정도 남을 줄 알았는데 20명이나 남으셨드라구요.
      배우겠다는 욕심은 생겼는데 피아노를 배우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어요.
      가곡이나 찬송가를 마음대로 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시간이 없어서 어찌 배워야 될지 모르겠네?
      "엄마가 뿔 났다."에서 엄마가 늦게 무엇을 배운다니까 자식들의 반응이 비협조적이어서 엄마가 많이 화를 내시던데 이제 피아노 배운다고 하면 남들이 뭐랄까요?ㅋ

  • 예지맘 2008.09.02 23:26 ADDR EDIT/DEL REPLY

    난 아빠가 뭔가를 배우신다면 찬성!!! 피아노.. 좋지요~! 집에 피아노도 있겄다..배우셔요~~ ^^

    • h s 해송 2008.09.03 07:10 신고 EDIT/DEL

      그래?
      thank you~! ^^
      저 피아노를 가게로 갖다 놓고 배울까? 하고 생각도 하고 맘속으로 바쁘게 궁리하고 있는데 행동으로 언제 옮겨질지 모르겠네. ㅋ

  • larinari 2008.09.03 09:58 ADDR EDIT/DEL REPLY

    기타도 치히고 하모니카 실력은 고수시잖아요?

    피아노는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게 좀 그런데 해송님이라면 찬송가 치실 정도까지 가실 수 있을 것 같은데요.

    • H S 2008.09.03 20:58 EDIT/DEL

      고수는 무슨 고수...
      흉내만 쬐끔 낼 뿐이지요.
      그런 실력으로도 용기있게 앞에 나가기도 하고...
      그런거보면 제가 은근히 용기가 있는 거 같습니다. ^^

      피아노 학원에 문의해 봤더니 약 6개월이면 찬송가를 웬만큼 칠 수 있다고 하던데요?

  • 현지맘 2008.09.08 18:21 ADDR EDIT/DEL REPLY

    우리 아빠 멋져멋져~~~!!
    젊은 것이 이상하다 하시겠지만...나두 가끔 은퇴하면 어찌 사나 걱정해요^^;;;
    정말 멋지게 노후를 보내야 하는데..
    나두 울아빠처럼 살아야지~~~

    첫날부터 선생님 칭찬받는 우리 피아노 우등생 아빠^^
    나중에 현지도 꼭꼭 가르쳐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