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
누구보다도 배움의 열정이 있으셨지만
가정의 어려움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그 길을 접으셨던 엄마아빠

 
두 딸들에게는
더 나은 삶을 살게 하고 싶어
없는 살림에도 딸래미들에게 티 안내고 
아낌없이 가르치신 엄마아빠

 
당장의 편안함과 유익함을 포기하고
기도로 키우며 선견지명으로 키우신 엄마아빠

 
이런 엄마아빠 덕분에
언니랑 나는 우리집이 아주 부자는 아니더라도 나름 사는 집(?)인줄 알고 컸다
언니랑 나는 초등학생이 되기 전부터 피아노를 배웠다
컴퓨터, 태권도, 바이올린까지도
언니는 무용으로 대학, 대학원을 마쳤다


가게일은 절대로 시키지 않으시던 엄마아빠 때문에
언니랑 나는 가게일을 손님보다 더 모른다


언니랑 나는 석사는 꼭 마쳐야 한다는 부모님의 뜻에 따라 둘다 대한민국 석사가 되었다

 
우리에게 쏟아부은 노력과 돈이면
우리 엄마아빠 하고 싶은 공부 몇번을 하고도 남으셨을텐데...
그래도 자식 생각에 아낌없이 베푸시는 엄마아빠

 
석사모 한번 씌워드리는 것으로는 보답할 수는 없는 부모님 은혜

 
감사해요


그리고 항상 사랑해요


그리고....우리 엄마아빠 너무....자랑스러워요!!


******************************************************************************


현지 엄마,소아가 교육 대학원을 졸업했다.


홀몸으로 있을 때 입학을 했는데 그동안


직장에 다니면서
결혼도 하고
아기도 낳고.....
2년 반을 다니면서 많은 변화를 겪으면서
휴학도 없이 거뜬히 마쳤다.


소아 싸이 미니 홈피에 올려 놓은 사진과 글을 옮겨 왔다.


좀 쑥쓰럽기는 하지만 그래도 좋은 일이기에 나누고자....^^


두딸 덕분에 학사모 두번,석사모도 두번씩이나 써 보았다.ㅋ


그동안 배운 것들,
앞으로 교단에서 잘 활용하기를......




by h s 해송 2009. 9. 7. 23:21
  • hayne 2009.09.08 19:22 ADDR EDIT/DEL REPLY

    Wow! 석사모 잘 어울리세요.
    따님의 글을 보니 집사님 정말 존경스럽네요.
    부모님께 받은 사랑이 교단에서 그대로 나타날거 같아요.
    축하드립니다!
    집사님, 부자시네요 ㅎㅎ

    • hs 2009.09.08 22:43 EDIT/DEL

      ^^hyane님의 말씀을 듣고 보니 정말 부자란 생각이 듭니다.
      그리구 저 석사모~!
      좀 더 가치를 느끼고 써 볼 껄! 그랬다는 생각이 듭니다.
      ^^

  • forest 2009.09.08 19:25 ADDR EDIT/DEL REPLY

    어휴~ 이쁜 소아샘^^
    딸에게 이렇게 감격스러운 얘기를 들을 수 있는 부모가 얼마나 될까요?
    정말 두 분 참 자랑스러우세요.
    그리고 축하드리구요.
    무엇보다 가장 가까이에 있는 자식들에게 듣는 자랑스럽고 존경스러운 아버지, 어머니는
    세상 그 무엇보다 값지고 귀한 것 같아요.
    저두 이런 멋진 부모가 되고 싶은데 가능할런지요...
    소아샘도 졸업 축하드리고,
    두 분 선배님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 hs 2009.09.08 22:47 EDIT/DEL

      에구, 이거 칭찬이 너무 과하십니다.ㅋ
      저는 다른 것은 몰라도 사랑을 베풀었다는 것은 자신을 하는데 머 그건 어느 부모나 다 하는 것이고....
      상투적인 말 같지만 정말 하나니께서 키우셨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축하 감사합니다. ^^

  • larinari 2009.09.09 00:20 신고 ADDR EDIT/DEL REPLY

    사진과 함께 현지엄마의 글귀가 가슴을 뭉클하게 하네요.
    잠시 눈시울이 뜨거워졌어요.

    지난 번 탕수육 회동에서 서집사님께서 두 따님 키우신 얘기 하시는 걸 들으며
    아, 세상에 그냥 되는 일이 없구나 싶었어요.
    사실 해송님 블로그 하시기 전부터 싸이 미니홈피에서 뵈면서 '아니,어떻게 양육하셨으면
    자녀들에게 이런 진심어린 존경을 받으실까?' 싶었거든요. 그게 정말 궁금했어요.
    두 분 성품일 그러실 수 밖에 없겠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말이죠.

    저 사진에 담긴 네 분과 이쁜 현지한테 까지 축하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 hs 2009.09.09 13:30 EDIT/DEL

      정말 세상에는 그냥 되는 것은 없겠죠.

      근데 우리 딸들은 워낙에 착했어요.
      그러니 사랑을 해 주면 그 마음을 알고 자기도 사랑을 하는 거죠.ㅋ
      말만의 사랑이 아닌 베푸는....그런 사랑 알죠? ^^

  • 이미수 2009.09.09 14:52 ADDR EDIT/DEL REPLY

    사랑 은혜 감사라는 단어가 마음에 와 기쁨이 되는 집사님내외 모습이 보이네요.
    정말 부럽고 아름다워요.
    가을이 익으면 커피 사드릴게요.

    • hayne 2009.09.09 16:15 EDIT/DEL

      이 집에 오니 확실하구먼^^
      커피 나듀~~

    • hs 2009.09.10 06:55 EDIT/DEL

      엇~! 반가운 이름!^^

      가을이 익으면 커피?

      와~! 가을이 익는다는 표현도 시적인데다가 커피까지 사 주신다니 정말......^^

      조아요~! 조아!

      언제,어디가 좋을까?
      -----------------------------
      hayne님은 당근 함께 하시는 거죠.
      빼구 갈까 봐 걱정 되시남?ㅋ